광주광역시, 제17회 공직자 혁신교육 실시
상태바
광주광역시, 제17회 공직자 혁신교육 실시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1.04.0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대 공무원 특성과 문화, 가치 이해 필요성에 공감
광주광역시는 9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17회 공직자 혁신교육으로 ‘90년대생이 온다’ 저자 임홍택 작가를 초청해 '새로운 세대와 갈등 없이 소통하기'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사진=광주시
광주광역시는 9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17회 공직자 혁신교육으로 ‘90년대생이 온다’ 저자 임홍택 작가를 초청해 '새로운 세대와 갈등 없이 소통하기'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사진=광주시

[한국뉴스코리아 = 최진희 기자]광주광역시는 간부 공무원과 신세대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대 간 소통을 위해 ‘90년생이 온다’의 저자 임홍택 작가 초청 특강을 9일 개최했다.

‘제17회 공직자 혁신교육’으로 열린 이번 특강은 ‘새로운 세대와 갈등 없이 소통하기’라는 주제로, 공직사회 내 밀레니얼 세대 공직자가 증가하면서 선·후배 세대 간 갈등을 해소하고 적극행정과 청렴문화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임 작가는 “공직에 진입해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90년대생들과 선배 공무원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며 신세대 공무원의 특성과 문화, 일명 ‘꼰대 문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한, “어느 조직이나 신·구 세대 간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이유는 젊은 세대를 위한 조직이 아닌 선배 세대가 만들어 놓은 가치와 규범에 틀을 맞추기 때문이다”며 “선·후배 세대가 함께 공감해야 사회가 건강성을 유지하며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화 시 인사정책관은 “선·후배 공직자들이 진정한 소통을 위해 노력하는 문화가 중요하다”며 “관행과 불합리한 공직문화를 개선하는데 모든 직원들이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세대 간 소통 프로그램을 계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선·후배 공무원의 문화 차이를 이해하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공무원교육원에서 ‘세대 간 소통과 공감 마당’ 교육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청내 ‘사내대학’에서도 다양한 세대 간 소통교육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