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종화동 물량장 정박선박 화재.. 인명피해 없어
상태바
여수 종화동 물량장 정박선박 화재.. 인명피해 없어
  • 오순자 기자
  • 승인 2021.11.18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7톤급 석유제품운반선 정박중 화재로 갑판 일부분 불에 타
사진설명 = 경비함정 소화수 이용 화재 진화 중
사진설명 = 경비함정 소화수 이용 화재 진화 중

[한국뉴스코리아 = 오순자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시 종화동 물량장에 정박 중이던 석유제품운반선(폐유선)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8일 오전 0040분께 여수시 종화동 물량장에서 정박중이던 97톤급 석유제품운반선 A(여수선적, 폐기물, 폐유, 훈증제 적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근무 중인 경찰관에 의해 접수됐다.

해경은 인근 경비함정과 구조대 등을 급파해 현장에 출동한 여수소방서 소방차량과 화재진압에 나섰다. 화재 선박 A호 갑판에서 불꽃과 함께 연기가 나고 있는 상황으로 선박 갑판에는 폐기물(폐플라스틱), 훈증제(인화 물질), 연료유 등이 적재되어 있었다.

경비함정과 소방차량의 소화수를 이용 화재진압에 어려움을 겪다 해경 방제정 2척의 소화폼(거품형태의 소화약제)을 사용하여 화재 사고 3시간여 만에 진화 할 수 있었다.

A호는 화재로 인해 갑판상 일부가 불에 타는 피해가 있었으나 사람이 승선해 있지 않아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화재 사고는 근무 중이던 해양경찰관이 정박 중인 A호에서 폭발음을 듣고 현장 확인결과 갑판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목격한 것으로 보아 적재되어 있던 인화성 물질인 훈증제에서 발화되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선박 관계자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소방당국과 함께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