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83개소 집수리·빈집 철거 주거환경 개선 박차
상태바
완도군, 83개소 집수리·빈집 철거 주거환경 개선 박차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1.11.2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추진
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항동리 빈집 철거 대상지) (사진제공 = 완도군)
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항동리 빈집 철거 대상지) (사진제공 = 완도군)

[한국뉴스코리아 = 최재훈 기자] 완도군은 2020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완도읍 중앙·주도·서성·용암리가 선정됨에 따라 총 134억 원을 투입, 중앙시장 상권 활성화 및 주거환경 개선사업, 주민 역량 강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4년 동안 추진하며, 올해는 27억 원의 사업비로 중앙시장 A동 매입과 집수리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3월 중앙시장 A동 매입이 완료되었고, 집수리 사업은 25개소(집수리 21개소, 빈집 철거 4개소)의 대상지를 선정하여 11월 말 공사를 시작한다.

또한 완도 항동리의 경우 국가균형위원회의 도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에 선정되어 43억 원의 사업비로 생활 인프라 확충 및 주거환경 개선사업, 주민 역량 강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집수리 사업의 경우 대상지를 공모하여 58개소(집수리 57개소, 빈집 철거 1개소)를 선정, 내년 4월에 공사를 착수한다.

항동리의 경우, 기초 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22개소를 선정하여 자부담이 없어 주민들은 경제적 부담을 덜고, LPG 배관망·상하수도 등도 정비하여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항동리 주민 모 씨는 도로가 없어서 차가 들어오지 못해 집수리가 불가능했는데, 마을 안길 개설로 집수리를 할 수 있어서 주거 환경이 나아지고 동네 미관도 좋아질 것 같아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주민 불편함을 해소하고 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