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ICT기반 원격협진으로 스마트 의료 실현
상태바
신안군, ICT기반 원격협진으로 스마트 의료 실현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1.11.2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약자, 거동 불편자 등 의료취약계층에 희소식

 

신안군이 의료취약계층에 원격협진서비스를 제공하고있다. (사진제공 = 신안군)
신안군이 의료취약계층에 원격협진서비스를 제공하고있다. (사진제공 = 신안군)

[한국뉴스코리아 = 최재훈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고 만성질환을 관리하도록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의료취약지 의료지원 시범사업(이하 원격협진”)으로 의료접근성 강화와 사각지대 해소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의사가 대면 진료 후 원격협진으로 진료가 가능하다고 판단한 대상자를 선정하면 방문간호사가 환자의 가정을 방문하여 생체정보를 측정전송하고 의사가 원격 화상장비를 통해 환자를 진료하고 처방하는 방식이다.

신안군은 금년 7월부터 거동이 어렵거나 교통이 불편한 대상자 등 취약계층 중 만성질환자와 치매환자, 재활치료가 필요한 대상자를 우선 선정해 현재 700여 건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 5월에는 본 사업의 확대를 위해 각 읍면 보건지소에 물리치료사를 전진 배치해 환자가 가정에서 건강관리, 물리치료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효과적인 만성질환 관리로 질병을 예방하고 군민의 건강증진을 기대하며 향후 원격지 의료기관 확대와 공공의료기관 전문의사가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