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군산의 관광 핫플레이스, ‘말랭이 마을’
상태바
새로운 군산의 관광 핫플레이스, ‘말랭이 마을’
  • 오승국 기자
  • 승인 2022.01.1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시군 1대표 관광지 육성사업 완료
군산 말랭이 마을 조성사업이 마무리되며 새로운 군산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제공 = 군산시)

[한국뉴스코리아 = 오승국 기자] 말랭이 마을 조성사업이 마무리되며 새로운 군산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13일 군산시에 따르면 말랭이마을 조성사업은 신흥동 일원 10,000에 전시관 8, 레지던스 9, 서비스공간 8동으로 지난 2015년에 시작해 2021년 완공됐다.

투입된 사업비는 총 72억으로 20141시군 1대표 관광지 육성사업에 선정돼 2017년 조성공사를 착공, 2020년 건축물을 준공하고 지난해 김수미길, 소리공간, 전시체험시설 타절합의 및 잔여공사 추진, 관리운영조례를 제정하고 전체 사업을 준공했다.

앞으로 레지던스 작가가 7개소 13명이 입주 중에 있으며 오는 2월 초 전시체험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지속적인 시설물 보강 및 레지던스 생활편익을 지원하고 마을 장기 발전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

앞서 강임준 군산시장은 지난 12일 현장방문을 통해 레지던스 7, 6, 5호 방문 후 영화관, 추억전시관, 이야기 마당, 신흥양조장 등을 돌아봤다.

앞으로 개방 시 일본식 가옥 출구를 말랭이 마을 어귀마당으로 변경해 관광객이 자연스럽게 유입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내년 월명산 전망대까지 완공되면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문화컨텐츠 제공을 위해 레지던스 작가들의 입주 모집 등 군산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며 체험과 전시를 동시에 경험하며 요즘 트렌드에 맞는 관광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