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치매 어르신 실종 예방”고리형 배회감지기 지원
상태바
해남군“치매 어르신 실종 예방”고리형 배회감지기 지원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2.06.0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앱과 연동해 어르신 위치정보 실시간 확인 가능
치매노인 배회감지기 (사진제공 = 해남군)
치매노인 배회감지기 (사진제공 = 해남군)

[한국뉴스코리아 = 최진희 기자] 해남군 치매안심센터는 관내 치매 어르신의 실종 예방과 실종시 조속한 발견 및 복귀를 위해 고리형 배회감지기(GPS)를 무상 지원한다.

고리형 배회감지기는 보호자의 스마트폰()과 연동하여 치매 어르신의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 기기이다.

설정한 안심 구역에서 착용자가 이탈했을 경우 보호자 스마트폰 알람이 울리는 기능이 갖춰져 실종 예방에 효과가 있다.

옷이나 가방에 매달거나 목걸이 형태로 착용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배회나 실종 경험 혹은 실종 위험이 있는 관내 치매 환자, 인지 저하자이며 해남군 치매안심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특히 배회감지기는 무상으로 2년간 대여해주므로 보호자들은 경제적인 부담도 덜 수 있다.

해남군은 올해 치매 어르신 실종 예방을 위해 옷에 부착할 수 있는 배회가능 어르신 인식표 142개를 무료 배부하고, 군 경찰서와 연계해 지문 사전등록도 135건 완료하는 등 관련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치매 어르신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데는 지역주민의 많은 협조가 필요하다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과 교육으로 치매환자 실종 제로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